맨위로 가기
  • 공유 공유
  • 댓글 댓글
  • 추천 추천
  • 스크랩 스크랩
  • 인쇄 인쇄
  • 글자크기 글자크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암호화폐 레버리지 포지션, 하루 6만명·2500억원 청산...롱 비중 63%

작성자 이미지
하이레 기자

2024.05.07 (화) 09:02

대화 이미지 5
하트 이미지 13

지난 24시간 동안 250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 레버리지 포지션이 청산됐다. / 코인글래스

지난 24시간 동안 250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 레버리지 포지션이 청산됐다.

7일 코인글래스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암호화폐 시장에서 6만5670명이 약 1억8979만 달러(2575억원)의 포지션 청산을 경험했다.

롱 포지션 1억2139만 달러(롱 63.96%), 숏 포지션 6841만 달러가 강제 정리됐다.

이더리움 포지션이 5309만 달러(27%)가 청산되면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롱 포지션이 4308만 달러로 81%의 비중을 가졌다.

비트코인 포지션은 5264만 달러로 두 번째로 많은 청산액을 기록했다. 롱 포지션이 3122만 달러로 59% 비중을 가졌다.

이어 기타 암호화폐 포지션(1776만 달러, 롱), 솔라나 포지션(1095만 달러, 숏), 도지 포지션(670만 달러, 롱), 월드코인 포지션(416만 달러, 숏) 순으로 청산됐다.

최대 단일 청산 건은 바이낸스 거래소에서 발생한 약 496만 달러(67억3070만원)의 ETHUSDT 포지션이다.

지난 24시간 동안 가장 많은 포지션 청산이 발생한 거래소는 OKX(7475만 달러, 39.39%), 바이낸스(7324만 달러, 38.59%), 바이비트(1754만 달러, 9.24%) 순이다. 롱 포지션이 62~70%의 비중을 차지했다.

파생상품 시장에서 '청산'은 시장이 포지션과 반대로 움직여 손실이 발생했을 때 고갈된 증거금을 충당하지 못한 포지션이 강제 종료되는 것을 말한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7일 오전 9시 기준 비트코인은 1.37% 내린 6만3150달러, 이더리움은 2.39% 하락한 3063.7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뉴스 속보를 실시간으로...토큰포스트 텔레그램 가기

<저작권자 ⓒ TokenPo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관련된 다른 기사

댓글

5

추천

13

스크랩

스크랩

데일리 스탬프

0

매일 스탬프를 찍을 수 있어요!

데일리 스탬프를 찍은 회원이 없습니다.
첫 스탬프를 찍어 보세요!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댓글 [5]
댓글보기
  • 1mini
  • 2024.05.10 14:50:20
ㄱ ㅅ ㅇ
답글 달기
  • 0
  • ·
  • 0
  • 가즈아리가또
  • 2024.05.07 12:06:50
잘 봤습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위당당
  • 2024.05.07 12:00:48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디스나
  • 2024.05.07 09:33:34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사계절
  • 2024.05.07 09:22:12
기사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1 

선물이 도착했어요!

선물이 도착했어요!

선물이 도착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