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가기
  • 공유 공유
  • 댓글 댓글
  • 추천 추천
  • 스크랩 스크랩
  • 인쇄 인쇄
  • 글자크기 글자크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미국 중립 금리 상승, 채권 투자자들 긴장

작성자 이미지
박현우 기자

2024.06.24 (월) 09:20

대화 이미지 2
하트 이미지 7

채권 시장이 미국의 중립 금리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고금리 시대가 계속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 셔터스톡

채권 시장이 미국의 중립 금리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고금리 시대가 계속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2024년 중반에 접어들면서 미국 재무부 채권은 올해의 손실을 거의 회복하고 있다. 인플레이션과 노동시장이 진정되고 있는 신호가 나타나면서,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9월에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중립 금리 상승에 대한 시장의 전망은 중앙은행의 금리 인하 능력을 제한하고, 채권 시장에 역풍을 조성할 수 있다.

중립 금리는 경제 성장을 촉진하지도 억제하지도 않는 이론적인 차입 비용 수준을 의미한다. SMBC 닛코 증권 아메리카의 수석 경제학자인 트로이 루트카는 "경제가 둔화될 때 금리 인하가 적을 것이며, 향후 10년 동안 금리가 지난 10년보다 높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5년 후 금리에 대한 포워드 계약은 시장의 미국 금리 전망을 나타내는데, 이는 지난해 최고치인 4.5%에서 3.6%로 하락했지만, 여전히 지난 10년 평균보다 1% 이상 높고 연준의 추정치인 2.75%를 상회하고 있다. 이는 채권 수익률의 더 높은 바닥을 의미하며, 이는 채권 투자자들에게 우려가 될 수 있다.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점점 더 낙관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블룸버그의 재무부 수익률 지수는 올해 초 3.4% 손실을 기록했으나, 현재는 0.3% 하락에 그치고 있다. 최근 트레이더들은 7월에 연준이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에 대비하여 미래 계약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그러나 중립 금리가 영구적으로 상승했다면 현재 연준의 금리 수준이 생각만큼 제한적이지 않을 수 있다.

연준이 선호하는 인플레이션 지표는 지난달 연율 2.6%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는 여전히 연준의 목표인 2%를 상회하고 있다. 실업률은 2년 넘게 4% 이하를 유지하고 있어, 이는 1960년대 이후 최고의 성과이다.

뉴스 속보를 실시간으로...토큰포스트 텔레그램 가기

<저작권자 ⓒ TokenPo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관련된 다른 기사

댓글

2

추천

7

스크랩

스크랩

데일리 스탬프

0

매일 스탬프를 찍을 수 있어요!

데일리 스탬프를 찍은 회원이 없습니다.
첫 스탬프를 찍어 보세요!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댓글 [2]
댓글보기
  • 1mini
  • 2024.06.28 17:33:01
ㄱ ㅅ ㅇ
답글 달기
  • 0
  • ·
  • 0
  • SSdc
  • 2024.06.24 10:44:50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1 

선물이 도착했어요!

선물이 도착했어요!

선물이 도착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