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가기
  • 공유 공유
  • 댓글 댓글
  • 추천 추천
  • 스크랩 스크랩
  • 인쇄 인쇄
  • 글자크기 글자크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게리 갠슬러 위원장, 가상자산 업계 비판..."정보 조작하는 곳은 본 적 없어"

작성자 이미지
박원빈 기자

2023.06.09 (금) 17:07

대화 이미지 87
하트 이미지 1

사진 = shutterstock

게리 갠슬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가상자산 업계 전반에 퍼진 법규 미준수 풍조를 비판했다.

8일(현지시간) 게리 갠슬러 SEC 위원장은 "금융업계를 40년간 지켜봤지만, 가상화폐 업계처럼 준법감시 의무를 지키지 않고 정보를 조작하는 곳은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상화폐 업계의 비즈니스 모델은 변화해야 한다"면서 "공개하기 불편한 정보라도 고객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SEC는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와 그 창업자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 미국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를 제소했다.

바이낸스는 거래규모를 부풀리기 위해 고객 자산을 유용했다는 혐의 등을, 코인베이스는 투자자 보호를 위한 공개 의무를 회피했다는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골드만 삭스 파트너 출신인 갠슬러 위원장은 가상화폐가 주식의 특성을 띠고 있다면서 증권법 적용 대상이 된다는 논리를 폈다.

투자자들이 가상화폐를 매입하는 이유는 주식과 마찬가지로 가격 상승에 따른 이익을 보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증권시장처럼 회사와 관련한 정보가 공개돼야 한다는 것이다.

갠슬러 위원장은 "가상화폐 거래소는 뉴욕증권거래소(NYSE)처럼 운영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SEC는 코인베이스를 제소하면서 최소 13개 가상자산이 규제당국이 규정하는 '가상자산 증권'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코인베이스는 연방 증권법의 적용 대상이지만, 회사 측은 이 사실을 알면서도 규정을 무시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가상화폐 업계는 증권법에 가상화폐에 대한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법 적용에서도 제외돼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말 FTX 붕괴 사태 후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를 주장하는 여론이 확산하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TokenPo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관련된 다른 기사

댓글

87

추천

1

스크랩

스크랩

데일리 스탬프

0

매일 스탬프를 찍을 수 있어요!

데일리 스탬프를 찍은 회원이 없습니다.
첫 스탬프를 찍어 보세요!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댓글 [87]
댓글보기
  • 금조
  • 2023.07.29 23:08:24
잘보고갑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imhappy
  • 2023.07.17 01:49:43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imhappy
  • 2023.07.17 01:48:47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그루나루
  • 2023.07.16 23:04:06
감사
답글 달기
  • 0
  • ·
  • 0
  • jung2843
  • 2023.07.16 19:56:00
성투하세요
답글 달기
  • 0
  • ·
  • 0
  • prsdt5928
  • 2023.06.12 09:21:14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크라운
  • 2023.06.12 09:13:40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양주사랑
  • 2023.06.12 08:43:13
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hang0833
  • 2023.06.12 08:19:42
정보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진주성지키미
  • 2023.06.12 06:48:35
잘보고갑니다
답글 달기
  • 0
  • ·
  • 0
1 2 3 4 5 6 7 8 9 

선물이 도착했어요!

선물이 도착했어요!

선물이 도착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