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하거나 억울한 일이 있나요?

토큰포스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토큰포스트는 규정에 따라 NEWS토큰을 소정의 사례비로 드립니다.

일주일동안 보지 않기 [닫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마라톤디지털, '파산 채굴 기업'에 400억원 묶였다

변세현 기자

2022-10-07 금 13:58

댓글 [35]
추천 [0]

사진 = 프레드 티엘 마라톤디지털 CEO / 트위터 갈무리

암호화폐 겨울을 맞아 다수 채굴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비트코인 채굴기업 마라톤디지털이 파산을 신청한 컴퓨트노스에 3130만 달러(약 423억원)를 투자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마라톤디지털은 컴퓨트노스에 전환우선주와 무담보 선순위 약속어음 매입으로 각각 1000만 달러와 2130만 달러를 지불했다.

이외에도 마라톤디지털은 컴퓨트노스 호스팅 서비스 사용을 위해 5000만 달러(약 705억원)의 운영 보증금을 선지급한 상태다.

앞서 컴퓨트노스는 지난 9월 미국 텍사스 남부파산법원에 파산법11조(Chapter 11)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파산법 11조는 법원 감독하에 구조조정 절차를 진행해 회생을 모색하는 제도로, 국내 법정관리와 유사한 개념이다.

컴퓨트노스의 파산은 비트코인 가격의 하락, 전력 비용과 채굴 난이도 상승으로 수익성이 급감한 탓이다.

현재 마라톤 디지털의 채굴은 대부분 컴퓨트노스와 넥스트에라의 합작사인 킹마운틴(King Mountain)을 통해 운영되고 있다. 이외에도 텍사스의 그랜버리, 네브래스카, 사우스다코다 등에서 컴퓨트노스를 통해 채굴을 진행 중이다.

프레드 티엘 마라톤디지털 최고경영자(CEO)는 "컴퓨트노스는 우리의 파트너였고, 비즈니스 안정화를 위한 자발적인 (파산) 조치를 존중한다"면서도 "이러한 절차가 현재 회사의 운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예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코인데스크는 컴퓨트노스의 파산이 암호화폐 채굴 업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TokenPo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GOOD NEWS 추천하기

0

기사 추천하기 pointer

댓글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정성 있는 댓글은 토큰포스트에 큰 힘이 됩니다.
전체댓글 [35]
댓글보기
  • 양주사랑
  • 2022.10.10 07:18:17
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초롱새롬
  • 2022.10.10 07:14:59
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울트라킹콩
  • 2022.10.10 06:32:30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jbm장미
  • 2022.10.10 05:52:03
좋아요
답글 달기
  • 0
  • ·
  • 0
  • 1mini
  • 2022.10.09 23:24:59
ㄱ ㅅ ㅇ
답글 달기
  • 0
  • ·
  • 0
  • 사랑이
  • 2022.10.09 21:13:11
정보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초롱새롬
  • 2022.10.09 19:06:36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양주사랑
  • 2022.10.09 17:32:18
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쌘디
  • 2022.10.09 14:17:50
감사합니다
답글 달기
  • 0
  • ·
  • 0
  • 핫썸머
  • 2022.10.09 13:47:59
가주어
답글 달기
  • 0
  • ·
  • 0
1 2 3 4 

NEWS가 적립되었습니다.

적립내역
  • PUBLISH (NEWS) ₩ 16.29(+21.7%)
  • Bitcoin (BTC) ₩ 21,548,556.72(-2.3%)
  • Ethereum (ETH) ₩ 1,558,559.06(-3.9%)
  • Tether (USDT) ₩ 1,335.07(+0.0%)
  • BNB (BNB) ₩ 390,874.37(-7.5%)
  • USD Coin (USDC) ₩ 1,335.56(-0.0%)
  • PUBLISH (NEWS) ₩ 16.29(+21.7%)
2022-11-28 월요일
11:24:52
데이터 "10 BTC 미만 보유 주소, BTC 보유량 늘어...고래 주소는 감소"
11:22:09
데이터 "알라메다리서치, 여전히 4860만 SOL 보유"
11:17:05
리플 아태지역 정책 총괄 "FTX 붕괴 업계에 피해.. 규제 명확성 필요 강조"
11:04:08
지난 1시간 0.51억 달러 규모 선물 포지션 강제 청산
10:42:53
금융위원장 "가상자산, 자금세탁 악용 가능성...FIU 적극적 역할 당부"
10:30:40
바하마 법무장관 "FTX, 민형사 조치 위한 조사 진행 중"
09:58:58
데이터 "1~10 BTC 보유 주소수 급증.. 80만개 달해"
09:57:27
외신 "FTT 고래 2명이 총 공급량 73% 차지...2위는 FTX 해커"
09:54:35
페이코인, PCI 1차 소각 완료...5.1억개 소각
09:47:10
블랙스완 저자 "코인베이스, 현금 흐름 마이너스... 가치 없어"
09:46:22
갤럭시디지털 CEO "이번 위기에도 BTC·ETH 안 사라진다"
09:43:20
닥사 "위메이드, WEMIX 상폐 소명절차 불충분...신뢰 회복도 실패"
09:37:23
블룸버그 "FTX 파산으로 암호화폐 친화 기조 두바이 타격"
09:33:57
푸틴 "국제 결제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필요해"
09:25:26
이번주 주요 글로벌 거시 일정
09:25:08
50,000,000 USDT 이체... 비트파이넥스 → 익명
09:18:29
펀드스트랫 창업자 "새로운 시장 추세 나타날 수 있다...암호화폐 아직 죽지 않아"
09:18:01
블로코, 대홍기획과 NFT 에코시스템 ‘나래' 티징사이트 오픈
09:14:22
솔라나랩스 CEO "지난해 조성한 2.5억달러 펀드, 절반도 소진 안했다"
09:13:08
60,000,000 USDT 이체... 익명 → 비트파이넥스
맨위로 가기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선유도 우림라이온스밸리 B동 511호 | 대표전화 : 02-6674-1012 | 광고문의 : 02-6951-5748
일반 문의 : [email protected] | 제보 및 광고 : [email protected]
등록번호 : 서울 아 52481 | 등록일 : 2018.01.02 | 발행일자 : 2017.02.17 | 대표 · 편집인 : 권성민 | 청소년 보호책임자: 서원진
사업자등록번호 : 232-88-00885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21-서울영등포-2531
토큰포스트(tokenpost.kr)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토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 위원회